자료실 < 보고서
 
■ 고령 봉평리 575-1유적(高靈 鳳坪里 575-1遺蹟) 첨부파일 :
유적명 고령 봉평1리 마을간 도로정비공사 부지내 유적 조사형태 시,발굴
집필·편집자 조영현, 배성혁, 최재현, 임경우, 김득주, 우민정, 이주영, 최신영, 이선영
조사기간 2009-12-09~2010-04-29
발굴조사자 조영현, 배성혁, 최재현, 임경우, 김득주
유적위치 경상북도 고령군 운수면 봉평1리 575-1번지 일원
조사면적 시굴:1,061㎡, 발굴:721㎡ 시대 청동기, 근대
내용 본 보고서는 고령군의 의뢰로 이루어진 고령 봉평리 575-1유적(문화재청 허가 제2009-1026호)의 시·발굴조사 결과보고서이다.

고령 봉평리 575-1유적에 대한 발굴조사는 고령군에서 경북 고령군 운수면 봉평1리 575-1번지일원에 추진하는 마을간도로정비공사부지에 대한 것이다.

시굴조사(2009.12.09~2009.12.16) 및 발굴조사(2010.04.14.~2010.04.29) 결과 석기제작장 1개소, 구 4기, 격자형 구상유구 1기, 수혈 3기 등 모두 9기의 유구가 확인되었다. 유물은 무문토기저부편, 박편석기, 옹기편 등의 유물이 출토되었으나, 대부분의 유물은 파편상태로 출토되었다.

금번에 조사된 유적은 기 지표조사를 통해 봉평리석기제작장으로 알려진 지점으로, 주변에 분포하고있는 봉평리지석묘와 봉평리601-3유적 등과 같이 입지적으로 안정된 충적대지에 위치하고 있다.
기 지표조사에서 조사범위를 포함한 주변 논에서 석기제작과 관련된 박편이 다량 확인된 바 있어, 청동기시대 취락과 공방유적이 유존할 것으로 판단하였고, 발굴조사에 앞서 실시한 시굴조사에서 석기제작장의 실체를 확인하였다. 그러나 시굴조사에서 확인된 석기제작장과 그 주변은 원형보존구역으로 설정되어 시굴조사에서 확인된 상태로 보존조치하였으며, 발굴조사는 근래의 경작유구가 확인되는 부분에 대해서만 실시하였다.

試掘調査: 1,061㎡, 發掘調査: 721㎡

      
이전글 :  김천 지좌리 유적(金泉 智佐里 遺蹟)Ⅰ~Ⅳ 
다음글 :  상주 소은리 457유적(尙州 素隱里 457遺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