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보고서
 
■ 달성 위천리 554유적(達城 渭川里 554遺蹟) 첨부파일 :
유적명 사대강(낙동강, 대구구간)살리기 사업(22공구)구간내 달성 위천리유적 조사형태 시,발굴
집필·편집자 조영현, 배성혁, 김재철, 백미옥, 이주영, 우민정, 최신영
조사기간 2010-03-02~2010-05-24
발굴조사자 조영현, 김재철, 김경수, 백미옥, 김태희, 이승현, 박성균, 문창진
유적위치 경상북도 달성군 논공읍 위천리 554번지 일원
조사면적 발굴 1,300㎡, 시굴 3,800㎡ 시대 근대(일제강점기)
내용 본 보고서는 (사)한국문화재조사연구기관협회(원발주처:부산지방국토관리청)의 의뢰로 이루어진 달성 위
천리 554유적(문화재청 허가 제2010-0145호)의 시·발굴조사 결과보고서이다.

유적은 낙동강이 동서방향에서 남동향으로 곡류하는 만곡부에 위치하여 강나루의 입지로 최적인 곳이며
지금도 대구와 고령을 잇는 주요교통로상에 위치한다. 1918년의 지형도에는 사촌마을과 함께 이곳에 나루가 있었던 것으로 표시되어 있고 마을 사람들의 전언 및 관련 문헌에‘위나루(渭津, 강정나루)’가 있었던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그리고 강변에 접해 건물지(구들시설), 석축, 옹기군 등의 유구들이 좁은 범위 내에서 확인되는 양상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유적은 (구) 고령교가 설치된 일제강점기대 사촌마을의 나루와 관련된 주막이나 창고와 같은 시설로 볼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조사를 통하여 근대(일제강점기) 낙동강변에 조성되었던 나루터 주변의 주막이나 창고 등으로 추정
되는 생활유구들을 확인하였으며 낙동강변 여러 지점에 분포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는 나루터위치를 통
해 그 주변에 나루와 관련된 생활유적의 유존가능성을 제기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최근 복원되어 일반인
들에게 널리 이용되고 있는 예천의 삼강나루와 함께 낙동강을 포함한 강변 나루터, 그리고 주변 생활시설
의 연구·복원에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전글 :  고령 성산 사부동 도요지(高靈 星山 沙鳧洞 陶窯址) 
다음글 :  김천 신옥리 지석묘(金泉 新玉里 支石墓)